• ANTEATER PEST CONTROL

벌집이 럭비공만해요

지난주 벌레박사 필드 테크니션도 나무로 된 덱(Wooden deck)쪽을 인스펙션하다가 벌에 얼굴을 쏘여 응급실로 급히 실려간 적이 있을 정도로 벌의 공격에 대해서는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다. 오늘은 집근처에 벌집이 생겨 고민이 있는 회원들의 질문에 답변해 드리고자 한다.

질문)

벌레박사님. 여기는 LA이고, 저희 집에 있는 벌집으로 문의 드립니다. 오늘 가라지 바깥으로 나가보니 이층창문 처마 밑으로 진흙으로 만든 벌집이 럭비공만한 크기로 생겨 있는걸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사이즈에도 놀랐고 며칠전까지는 보지 못한 것 같은데 갑자기 이만한 크기로 빠른 시간에 생겨서 더 놀랐습니다. 벌집이 있는 위치는 가라지 위쪽으로 저희가 사다리 놓고 올라갈 수 있는 곳이지만 혹시 쏘이게 될까 걱정이 되어 어찌해야 할지 도움 요청드립니다. 전에도 다른 이층 방쪽으로는낮에 방에 있으면 벌들이 우는소리가 들려서 시끄러웠는데 혹시 벽쪽 틈새에도 벌집이 생겼는지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미국에는 집에 벌이 있는 것도 짐이 되네요. 벌레박사님의 도움 요청드립니다.

답변)

안녕하세요, 벌레박사 썬박입니다. 벌문제는 미국 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심각한 것 같습니다. 지구 온난화라는 거대한 생태계 변화로 주변에 말벌이 많이 생겨나, 119에서 출동을 하여, 사다리를 타고 올라 벌집을 태우거나, 약을 뿌려 제거하는 뉴스를 보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미국은 자연 환경이 좋아서 그런지, 말벌(Wasp)이 집 처마밑 이나 차고 구석 또는 대문 출입구 옆에 집을 짓는 것도 너무 흔하게 보고, 땅에 집을 짓는 땅벌(Yellow jacket)이 웅웅거리고 살벌하게 날아 다니는 것도 자주 봅니다. 처음에 보는 벌집이 골프공처럼 작아 무시한 사이 점점 커져, 나중에는 럭비공처럼 커지게 됩니다. 많은 사람들이 말하는 것과는 달리 벌은 공격을 아무나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연히 길을 가다가 벌집을 보게 되어도 저는 "저렇게 방치하면 않될텐테~"하고 걱정이 됩니다. 물론 벌집이 커질수록 벌통에 사는 벌의 양도 많이 늘어나고, 벌들도 자기 집을 지키기 위해 더욱 공격적으로 변합니다. 간단히 집밖을 청소 하거나, 잔디를 깍다가도 말벌에 물려 치명적인 상처를 받는 경우도 빈번히 하므로, 벌집이 있을 경우 더 커지기 전에 제거 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하루 정도 지나서 벌집을 쓰레기 봉지 안에 넣어 떼어 내시면 됩니다. 또 하나의 벌레박사가 가르쳐 드리는 노하우는 해가 진후 나 해가 뜨기 전, 즉 벌의 활동성이 적을때 더욱 효과적으로 벌의 제압이 효과적입니다.

그러나 벌집을 제거하는 것은 항상 주의를 필요로 합니다. 전문 페스트 콘트롤 회사들은 벌집을 제거할 때, 벌의 공격을 피할 수 있는 옷을 입고 서비스를 합니다. 벌집 제거는 안전을 위해서 전문 페스트 콘트롤 회사에 맡기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벌집이 있는 자리는 깨끗하게 벌집을 제거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벌들이 같은 자리에 또다시 벌집을 짓게 되는 경우들이 많이 있습니다.

벌레 없는 최적한 생활을 하실려면 습기제거가 최우선 과제입니다. 벌레에 대한 문의 사항은 성실하게 답변해 드릴 것이며 긴급사항인 경우,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벌레박사로 전화주거나, 2730 N. Berkeley Lake Rd B-600 Duluth, GA 30096 (조선일보 옆)에 위치한 회사 사무실로 방문하면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문의 :678-704-3349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대표 벌레 박사 썬박

  • Google+ - Grey Circle
  • Facebook - Grey Circle
  • LinkedIn - Grey Circle
벌레박사

벌레박사

Anteater Pest Contr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