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NTEATER PEST CONTROL

엉덩이에 집게가 달린 벌레

2019년 1월 21일 업데이트됨



최근 노스케롤라이나 주에서 올해의 벌레(Vote for the Pest of the Year)를 투표했는데, 결과는 전혀 예상외로 터마이트나 개미가 아닌 집게 벌레(earwig)가 뽑혔다고 한다. 미국 생활을 하다보면 너무 흔히 볼 수 있는 1인치 정도의 작고, 엉덩이에 반달형 집게가 달려있는 이 벌레는 미국인 사이에서는 지겨운 벌레(tenacious bug)로 악명이 높다. 주로 아침에 문틈으로 들어와 있거나 화장실쪽에서 기어다니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는 이 벌레는 생긴 것은 혐오스럽지만 그래도 다행인 것은 사람을 물어도 독성은 없다는 것이다. 집게벌레는 특히 비가 오는 날 또는 다음날 아침이나 저녁에 집안의 불빛을 보고 집안으로 들어오게 된다. 가끔 벌레박사를 찾아와서 새 집인데도 집게 벌레가 나와요 하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연구 보고서에 의하면 새집에서도 의외로 많이 이 벌레를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집게 벌레를 집안으로 안 들어 오게 할 수 있을까?

물론 전문 페스트 콘트롤 회사가 와서 약을 뿌리는 서비스를 신청해서 벌레를 막기를 권해드린다.

또한 벌레가 싫어 하는 조건을 만들지 않으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먼저 집주변에 깔려 있는 나무 잎, 나무 가루, 조각을 치워 주는 것이 중요하다. 그 대신 집주변에 자갈을 깔아 주는 것은 집게 벌레가 그곳을 보금 자리를 만들지 못하게 하는 효과가 있어 벌레박사가 적극 추천하는 방법이다.

또한 지붕에서 물이 떨어지는 물받이(gutter) 방향을 집과 멀리 해, 행여나 집이 습기가 차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 포인트이다. 벌레들은 물기가 없으면 몸이 말라가므로 살기위해서 본능적으로 어둡고, 습기가 있는 곳을 선호해 이동하기 때문이다. 이 작업이 끝났다면 , 조금 더 시간을 투자해서 집안으로 통하는 문과 창문의 틈을 막아주기 바란다. 벌레들이 들어오는 곳을 완전히 차단(caulking)하기 때문에 이방법은 약을 사용하지 않고 벌레를 멀리할 수 있는 방법이다.

벌레없는 최적한 생활을 하실려면 습기제거가 최우선 과제입니다. 벌레에 대한 문의 사항은 성실하게 답변해 드릴 것이며 긴급사항인 경우,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벌레박사로 전화주거나, 2730 N. Berkeley Lake Rd B-600 Duluth, GA 30096 (조선일보 옆)에 위치한 회사 사무실로 방문하면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대표 벌레 박사 썬박

문의 : 678-704-3349

  • Google+ - Grey Circle
  • Facebook - Grey Circle
  • LinkedIn - Grey Circle
벌레박사

벌레박사

Anteater Pest Contr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