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NTEATER PEST CONTROL

베드버그 없애는 전략



안녕하세요. 벌레박사입니다.

요즘들어 집안에서 무는 벌레에 대한 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 오늘은 집안에서 무는 벌레중 베드버그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다음은 베드버그에 대해서 질문한 한 독자와의 질문과 답변 내용이다.

(질문)

안녕하세요. 벌레박사님. 남편친구 식구들이 있는 뉴욕에 1주일간 휴가를 갔다 왔습니다. 퀸스에 있는 작은 집이었는데, 잘 때마다 몸이 간지러워 혼났습니다. 친구네 집이라 말도 못하고, 그런데 집에 돌아와 보니 점점 몸이 붓는 것 같아 제가 사는 뉴저지에 있는 페스트 콘트롤을 불러 1,000불에 2번 약을 쳤습니다. 제가 물린 걸 보더니 베드버그(빈대) 물린 것 같다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아직도 새벽에 두려워서 눈을 떠보면 베드버그가 살아서 움직이는 것을 봅니다. 제 배주변과 띄엄띄엄 3개정도씩 배랑 목주변이랑 다리, 팔 이랑 물렸어요. 미니 스카트도 못 입을 정도로 완전히 최악입니다. 한번 물리면 가렵고, 몸을 긁어서 그런지 빨개지네요. 앞으로 어떡해야 되는지. 괜히 여행을 갔다 왔는지, 후회만 됩니다.

병원에 주는 약은 발라서 가려움증은 없어 졌지만, 저희 집에 여전히 살고 있는 베드버그를 없앨 방법을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빠른 시간에 저에게 꼭 좀 답변 부탁드립니다.

답변)

안녕하세요, 벌레박사 썬박입니다.

일단 베드버그(빈대)이 집안에 유입되면 주로 사람과 주변의 애완동물의 피를 흡입하면서 영양을 흡수하고 알을 까게 됩니다. 베드버그는 생존력이 강해 한번 피를 흡입하면 1년 까지 아무것도 먹지 않고 숨어 있다가 다시 활동을 할 수 있을 정도이며, 한번 번진 베드버그는 지속적으로 번식하여 빠른 시간안에 방역을 하지 않으면 그 숫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것을 제가 현장에서도 직접 목격하기도 합니다. 베드버그를 독자님도 쉽게 찾을 수 있는 요령을 먼저 알려 드리겠습니다. 일단, 베드벅은 사람이 쉽게 볼 수 있는곳에 "나, 잡아라!"하고 우두커니 있지

않습니다. 틈이나 모서리에 몸을 납짝하게 숨길 수 있게 옆에서 보면 납짝하고, 위에서 보면 둥근 모양을 하고 있어 어디서나 몸을 숨길수 있습니다. 그래도 다행인건 눈에 보일정도의 크기 ( 작은 녀석은 볼펜 똥 정도, 크면 새끼 손가락 손톱의 1/4정도)이므로 침대 주변을 유심히 살펴 주시기 바랍니다. 즉 베드버그는 몸이 딱 들어 갈수 있는 틈을 찾아 생활하고 산란 시기가 되면 재빨리 밖으로 나와 흡혈 후 다시 숨을 곳으로 돌아가 그곳에 알을 낳게 됩니다.

이 알은 단백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 껍질이 아주 단단하여 전문 페스트 콘트롤 회사에서 1주일에 한번씩 3번을 서비스 하는 이유입니다. 특히 주로 목격하신 방의 모서리(Edge)부분, 침대의 매트리스와 박스 스프링부분, 침대 다리 하단에 베드버그가 숨어 있는지 살펴보시는 꼼꼼함도 필요합니다.

벌레 없는 최적한 생활을 하실려면 습기제거가 최우선 과제입니다. 벌레에 대한 문의 사항은 성실하게 답변해 드릴 것이며 긴급사항인 경우,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벌레박사로 전화주거나, 2730 N. Berkeley Lake Rd B-600 Duluth, GA 30096 (조선일보 옆)에 위치한 회사 사무실로 방문하면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문의 :678-704-3349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대표 벌레 박사 썬박

  • Google+ - Grey Circle
  • Facebook - Grey Circle
  • LinkedIn - Grey Circle
벌레박사

벌레박사

Anteater Pest Contr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