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NTEATER PEST CONTROL

코로나 바이러스 특별 칼럼

3월 26 업데이트됨


안녕하세요, 벌레박사 썬박입니다.

요즘 거의 아침, 아니 새벽 2시경에 잠이 깨어 걱정과 우려로 하루를 시작하고 있다. 지난16년간 방역 회사를 운영하면서, 요즘처럼 이렇게 긴박하게, 회사의 중역들과 새벽과 저녁에 미팅을 하며, 현장에서 대응을 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 지는 경우는 없었던 것 같다. 현장에서 직접 교민들을 대하면서,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든지 해드리려고 하지만, 일을 진행하면서 역부족을 절실히 느끼게 된다. 오늘도 자동차 협력 협체를 방문하고, 알라바마를 돌고 오는 약 400마일의 운전과 공장 현장에서 직접 바이러스 방역하는 일정이 녹록하지 않다. 현장에서 당장 사용해야 하는 필수 장비와 사용되는 코로나 바이러스 약이 품귀현상과 5배이상 치솟는 현상을 보며 컴퓨터로 가격을 확인해 볼때는 답답함을 넘어, 두렵기도 한다. 마치 마스크 대란처럼 기본 장비가 전문 방역회사 도매상을 통해서도 구하기도 힘들어 마음을 졸이게 된다. 당장 직원들이 현장에서 써야 하는 마스크 조차 부족해, “우리 아껴 쓰자고” 하면서 몇 장식을 현장 메니저들에게 나누어 주는 제 모습을 보며, 또 직원들이 가는 모습을 볼때 방역회사 책임자로서 비애감과 무능함을 느끼게 된다. 현장에서 사용하는 장비만 20


파운드가 넘고, 약을 충전하면 벌써 30파운드 정도가 되어, 의외로 작업 현장에서 힘이 부칠때가 많다. 게다가 사용하는 약을 공기중에 뿌리려면 방독면을 하고, 눈에는 고글을 착용하면서, 프라스틱 제질인 방호복을 입어야 하므로 매우 작업을 하기에는 번거롭다. 작업을 시작한지 30초만 지나도, 온몸은 땀으로 범벅이 되고, 사용하는 뿌연 약으로 앞도 잘 보이지 않는다. 거센 숨을 내쉬면서 작업을 하면 숨이 턱턱 막히기 시작한다. 얼굴을 짓누루고 있는 방독면을 벗어 던지고, 당장이라도 건물 밖으로 뛰쳐 나가 맑은 공기 한번 마시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다. 바이러스 방역은 육체적으로 고단하고, 상황의 중대성으로 인해 정신적 스트레스가 적지 않다. 그래서 씩씩하게 현장일을 완수하고 돌아 오는 땀으로 벅벅이 된 직원들을 보면, 너무 감사할 따름이다. 지금 벌레 박사도 늦은 저녁에 긴급하게 전화 온 알라바마 현장으로 힘차게 차를 몰고 가고 있다. 바이러스 방역에 관해서 문의 사항은 언제라도 주시면 친절히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벌레박사

678.704.3349 (미 바이러스 라이센스 Anti-Microbial) 보유

문의 전화 ▷ 678-704-3349

Anteaterpest.com


  • Google+ - Grey Circle
  • Facebook - Grey Circle
  • LinkedIn - Grey Circle
벌레박사

벌레박사

Anteater Pest Contr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