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NTEATER PEST CONTROL

Centipede (지네 퇴치법, 해충 방역 소독)

2019년 1월 21일 업데이트됨



잔디나 거라지에서 살던 많은 벌레들이 기온이 변화면서 집안으로 하나 둘 들어오고 있다. 그중 생긴 모습 또한 징그럽고 강력한 독을 가지고 있는 불청객 벌레가 있으니 미국에서는 “쎈티피드”(Centipede: 발이 백개라는 뜻)라 불리우는 지네이다. 한국에서는 지네가 신경통과 관절염에 효과가 있다고 하여 경동시장에 가면 비싼 약제로 팔려지는 신기로운 곤충이다. 그러나 이곳 미국에서는 즉시 제거를 해야 하는 독이 많은 해충이다.

이번 주는 뷰포드에 사는 독자분이 지네를 잡다 물렸다는 전화를 받고 황급히 달려 갔다. 독자는 몸에 진해독이 올라 너무 아파하였고, 습기찬 지하실 구석에서 지네가 슬금슬금 기어 다니고 있었다.

벌레박사 인스펙터들은 바로 현장 분석 후 지네에 즉효약인 스프레이를 의심나는 곳(화장실, 창고, 펜트리, 보일러실)에 뿌렸다. 그리고 집 밖에서 안으로 들어오는 문틈과 창틀 사이에는 지네가 못 들어 오는 특수약을 부지런히 뿌렸다. 또한 지네는 밖에서 집안으로 기어 들어오므로 지네 집이 있는 곳도 찾아 원인 제거를 하려고 무척 노력 하였다. 저희 벌레박사팀은 완벽한 소독을 확인한 후 현장을 철수 했다.

지네는 낙엽, 흙 속, 썩은 나무, 카펫트, 돌 밑 등에서 서식하며 육식성으로 곤충이나 거미를 주로 잡아 먹는다. 몸은 길쭉하고 , 몸길이 1∼14cm로 머리에 이어 몸이 나누어진 모습으로 다리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다리의 수는 종류에 따라 여러 가지로 나누어지며, 최소 15쌍에서 가장 많은 것은 170쌍까지 있다. 지네가 품고 있는 독은 산성으로 물리면 상당히 심한 통증이 오고 환부가 붓게 되고, 때로는 림프선염을 일으키고 열이 나는 경우도 있다. 독성분으로는 히스타민과 세로토닌이 검출되므로 지네에 물린 경우 희석한 암모니아수를 바로 바르는 것이 좋다.

지네의 소독 방법은 서식처를 제거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다. 집안에서는 습기제거를 해주어야 하며, 집 밖으로는 잔디에도 전문 페스트 콘트롤 회사의 서비스를 받아 정기적으로 관리를 해주어야 한다. 또한 아무리 지네가 귀하다고 하더라도 절대로 손으로 지네를 만지면 안된다. 지네는 바로 머리를 쳐들고 몸 끝에 있는 날카로운 이로 치명적인 독을 뿜을 수 있다.

벌레에 대한 문의 사항은 성실하게 답변해 드릴 것이며 긴급사항인 경우,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벌레박사로 전화주거나, 2730 N. Berkeley Lake Rd B-600 Duluth, GA 30096 (조선일보 옆)에 위치한 회사 사무실로 방문하면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대표 벌레 박사 썬박


문의 : 678-704-3349



  • Google+ - Grey Circle
  • Facebook - Grey Circle
  • LinkedIn - Grey Circle

벌레박사

Anteater Pest Contr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