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NTEATER PEST CONTROL

식당 벌레 빠이, 빠이!

2019년 1월 21일 업데이트됨



예전에 식당 등 커머셜 벌레소독을 담당할 테크니션 메니저 한명이 채용되어 2주일간 현장을 돌며 교육을 시킨 적이 있다. 가장 많이 교육 시킨 내용은 식당에서 벌레가 왜 끊임없이 나오게 되는지, 한번 들어오면 벌레가 어떤 부분에 숨어서 생활을 하는지, 어떤 약을 뿌려야 하고, 주인 입장에서는 어떤 협조를 부탁드려야 하는지 하는 내용이었다. 저자도 좀더 체계적으로 교육을 시키기 위해 페스트 콘트롤 협회 자료를 참조 하니 다음과 같은 좋은 참고 내용이 있어, 우리 독자들에게도 소개해 주고자 한다.

먼저 주방에 들어가면 날파리들이 날아 드는 것을 보게 된다. 행여나 손님 식탁에라도 앉아 있게 되면 문제는 자못 심각하게 돌아 가게 된다. 이 경우는 대부분 주방 쪽 이나 홀의 하수구(Drain Hole)속 에서 날파리가 알을 까 부화 되는 경우로, 이 하수구에 젤 형태의 약을 부어준다. 또한 식당의 난폭자, 바퀴벌레들은 벽을 타고 기어 나오거나, 화덕 및 또는 냉장고 뒤에서 저녁만 되면 슬금 슬금 활동을 시작한다. 바퀴벌레중 작은 모양(1cm)의 독일 바퀴(German Roach)는 비즈니스 하는 곳에서 가장 잡기 힘든 벌레이다. 기름지고, 어둡고, 습한 곳을 좋아해 대부분의 식당 분위기를 너무 좋아한다. 벌레약을 사용할 경우 주방의 전기 기구들이 있는 쪽부터 바닥 몰딩(Floor Molding)에 가루약을 알을 못 까게 하는 약과 같이 섞어서 집중하여 뿌려야 하는 것은 벌레박사들의 중요소독 포인트이다. 특히 음료수 박스와 주름 잡힌 종이 박스는 바퀴벌레가 너무 좋아하는 구조물이므로 가능한 빨리 가게 밖으로 치워 주어야 한다. 참고로 가끔 들어오는 큰 바퀴벌레(약 4cm 정도의 크기)는 주로 숲에서 나무 진을 빨아먹고 사는 미국바퀴(American Roach)로, 불빛을 보고 식당에 얼떨결에 들어오게 되는데, 들어 오면 2일내에 바로 탈수증에 걸려 죽게 된다.

페스트 콘트롤 협회 자료에서 강조하는 것은 정기적으로 약을 뿌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주기적 식당의 청결에 힘써야 한다는 너무나 평범한 진리였다.

벌레없는 최적한 생활을 하실려면 습기제거가 최우선 과제입니다. 벌레에 대한 문의 사항은 성실하게 답변해 드릴 것이며 긴급사항인 경우,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벌레박사로 전화주거나, 2730 N. Berkeley Lake Rd B-600 Duluth, GA 30096 (조선일보 옆)에 위치한 회사 사무실로 방문하면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대표 벌레 박사 썬박

문의 : 678-784-3349

  • Google+ - Grey Circle
  • Facebook - Grey Circle
  • LinkedIn - Grey Circle

벌레박사

Anteater Pest Control